티스토리 뷰

딸기

딸기 아팠어요..

딸기맘 2012. 12. 13. 06:21

딸기가 긁고 밀어서 힘들어하다 보면 그런 일상이 얼마나 감사한 건지 또 알게 해준다.


12월 9일 월요일

퇴근해보니 별 사고를 안 쳤음. 난로 앞에 옮겨줬는데 자꾸 오른 손으로 깔때기를 민다. 귀가 가려운가 하고 K씨가 귀청소를 해줌. 귀청소 후 얼굴 들여다보는데 오른쪽 눈이 이상하다! 눈물이 많이 나고 눈이 엄청 뿌옇다. 너무 심하게 혼탁하다. 갑자기 딸기가 막 짖어댄다. 막 짖고 입질도 하려고 한다. (그 땐 몰랐는데 엄청 고통스러웠나보다. ㅠㅠ)

급히 책을 찾아 눈질환 초기에 쓴다는 Aconitum Napellus 한 알 투여. 두려움을 느낄 때도 좋다고 해서. 캐모마일 차를 만들어 식혀서 솜에 묻혀 눈을 살살 씻어주었다. 몸을 덜덜 떨면서 잔다.


12월 10일 화요일

아침에 눈을 못 뜬다. 눈질환에 대체적으로 좋다는 Euphrasia 두 알 투여. 캐모마일 차 눈에 떨어뜨려 눈 씻어냄. 눈꼽은 옅은 노란색, 그리 심하진 않다.

아침에 대구간유, 빌베리 밥에 섞어줌.

오후에 퇴근해 집에 왔더니 너무 얌전하다. 눈은 반 정도 뜬다. Euphrasia 한 알 투여 후 눈 씻어주고 산책. 신발신키는 데도 너무 얌전하다. 눈에 넣을 수 있는 대구간유를 사고 싶었는데 동네에 있는 건강식품점에는 레몬향이 든 것만 판다. 집에 거의 다 와 안아주는데 또 덜덜 떤다. 아침에도 저녁에도 밥달란 소리를 안 해서 걱정. (보통 아침엔 9:30, 저녁엔 5:30을 지나면 광견 모드 돌입.) 7시가 넘어서도 조용히 잠만 자서 밥그릇 꺼내서 달그락거렸더니 끙끙거린다.밥 줬더니 잘 먹긴 하네..또 계속 잠. 난로 앞이 너무 건조한 것 같아서 가습기 켜줌. 밤에 Euphrasia 한 알 투여.



12월 11일 수요일

아침에 Euphrasia 주고 캐모마일차로 눈 씻어준 후 출근. K씨가 아침에 딸기가 밥달라고 졸랐다는 낭보를 전달해 줌. 대구간유 빌베리 줌.

퇴근해서 집에 갔더니 눈을 크게 뜨고 있다. 눈동자는 아직 많이 탁하다. 눈물 거의 없음. 차도가 있는 것 같아 Euphrasia 한 알 더 주고 산책. 고집부리기 말 안 듣기 시전. 집에 와 발 닦아주는데 ㅈㄹ견의 귀환. 5시도 되기 전에 밥달라고 난리. 고맙다.

하지만 아직 많이 아파하는 것 같고 (밥주는데 밥상에 부딪히자 몸을 움찔 떠는데 아주 아파보였다. 밥상 치워버렸다.) 눈동자가 약간 돌출되어 보인다. 저녁때는 안압을 낮춰준다는 burdock (우엉) 밥에 섞어줌.  


12월 12일 목요일

상태는 비슷해보인다. 호전이 되는 것 같아 아침에 Euphrasia 한 알 먹이고 출근.



무슨 이유인지 안압이 높아져서 아파한 것 같은데, 무슨 일이 있어도 수술은 피하고 싶다. 안압을 낮출 수 있는 방법을 잘 찾아봐야지.


오늘 오후에 딸기 건강검진. 별 문제 없었으면 좋겠다...




댓글
  • 프로필사진 폴리맘 ㅠ.ㅠ 에휴...우째...
    많이 아팠나봐요...ㅠ,ㅠ 밥도 안먹구 비명에 떨기까지 했으니;; 얼마나 놀라셨을지...
    카라벗구 눈을 긁었나..에구 속상해라..
    부디 별일없기를.. 통증이 어여 가라앉구 그저 또 긁어대고 호통치고 혼나는 일상으로 돌아와주길... 기도합니다.
    에구...자는 모습이 너무 안쓰러워요. 딸기야..어서 나아라..이모가 해줄수 있는 일이 없으니 너에게 좋은 기운이 닿기만을 바랄게.
    2012.12.13 22:1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지금은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 넣으면서 경과를 지켜보고 있어요. 폴리이모의 엄청 좋은 기운이 닿았을 거예요.. 감사해요..
    얼른 나아라 이녀석.. ㅎㅎ
    2012.12.17 08:39 신고
  • 프로필사진 트니맘 별 문제 없을거에요.저두 열심히 기도할게요.
    딸기야 너무 맘 아프다 이 작은것이 얼마나 아팠을까
    속시원하게 엄마 눈아파 말도 못하고..
    좋은 소식 포스팅해주실거라 믿고 기도하면서 있을게요.
    2012.12.14 06:5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웅.. 감사해요 터맘님. 이제 고통은 별로 없어보여서 한시름 놓고 있는데 낫는 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ㅠㅠ 2012.12.17 08:37 신고
  • 프로필사진 바람 자고있는 딸기모습이 왜케 안쓰러운지..
    진짜 평범한 일상의 고마움을 자주 잊는거 같아요..
    아프지 말자 딸구야~
    잘 낫도록 기도할께~~
    2012.12.14 22:0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그니까요.. 딸기가 밥 달라고 여기저기 다니면서 깡깡 짖을 땐 (안보이고부터는 할 말 있으면 엄청시리 짖어대요;;) 에고 시끄럽다고 했는데 조용하니까 얼마나 마음이 무거운지...
    기도 감사해요 바람님..
    2012.12.17 08:3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