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상

12월이 코 앞..

딸기맘 2012. 11. 29. 21:13

내일 모레가 12월.. 이젠 정말 겨울이다.

그동안 딴짓 하고 노느라 블로그는 내팽개치고 있다가 간만에 몇주치 사진들 올리느라 허둥지둥;; 올해 가기 전에 좀더 예쁜 블로그를 만들어 이사할까 하는 궁리도 하고 있고.. (근데 이 많은 내용을 어떻게 옮긴단 말인가.. ㅠㅠ (털썩..)

 

일단 그간의 사진들부터... (몇주동안 띠엄띠엄 찍은 사진들이라 내용이 이어지지 않고 마구 튑니다;)


제목: 보호색

11월초에 집 앞 공원에 단풍이 예쁘게 물들었을 때.


이 때 이미 잎들이 거의 떨어졌었구나...

(지금은 완전 황량..)

.

.

.


벽난로 계절이 되어 그 앞에서 붙박이하는 딸기여사.

발로 엉덩이 맛사지 해줍니다.

.

.

.


11월 11일에는 Vancouver 다운타운에서 Craft Fair가 있다고 해서 함께 일하는 친구들과 아침 일찍 만나 아침을 먹은 후 전시회에 가서 장장 네다섯시간 동안 구경하고 왔다. 직접 만든 귀걸이, 트리 장식부터 시작해 그림, 뜨개질, 옷, 도자기까지 개성있고 예쁜 작품들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행사인데, 가장 큰 규모의 전시회라 그런지 볼거리가 가득했다. 사고픈 것들은 많았지만 예술 작품이라 그런지 너무 비싸서 눈요기만 실컷 하다 직접 만든 화장품을 파는 부스에서 argan oil만 한 병 사왔다. 피부에 좋다던데.. 보통은 세수하고 아비노나 세타필만 쓱쓱 바르는데 당분간 피부 호강하게 생겼음.   


구경하러 가기 전 일찌감치 만나 함께 먹은 아침. 

맛은 그냥 그랬지만 전망이 무려 바로 바다임. 


어쩌다보니 지금 함께 일하는 친구들이 나이대도 비슷하고 취미도 비슷해 또래 동성친구들이 없는 나는 간만에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

.

.


11월에 들어서면서 계속 비가 와서 딸기 산책도 동네에서 후다닥 시키고 놀러 다니지도 못하고.. 그래서 집에서만 있다보니 짬이 날 때마다 뜨개질을 하느라 바빴다. 알록달록 장갑을 완성했는데 항상 신세지고 있는 언니가 예쁘다고 해서 선물로 드리고 D군 장갑도 드디어 완성해 지지난주 K씨와 함께 저녁먹은 날 주고. 그 다음은 모자를 뜨고.


.

.

.


지난 주말에 비가 안 와서 모자쓰고 산책감. 


처음으로 떠본 레이스패턴. 너무 크게 떠서 약간 흘러내리긴 하지만 마음에 든다. 


딸기는 여전히 씩씩하고.. 고집부리기 버티기도 잘해요.

.

.

.


배부르고 등따신 딸기여사 

.
.
.

이제부터는 먹은 얘기. 


지난번 수프 성공 후 외국레시피도 자주 따라해보기로. 

특히 매주 한번 정도는 전에 시도해보지 않은 새로운 레시피에 도전해볼까 생각 중. 


장보러갔다가 유기농닭날개를 세일하기에 사와서 만들어본 마호가니 치킨 윙. http://allrecipes.com/recipe/mahogany-chicken-wings/

간장, 꿀, 핫소스에 닭날개 재놨다가 오븐에 굽는 완전 간단한 레시피. 나는 마늘을 엄청 많이 추가하고 생강도 갈아넣고 해 봤는데 퍽 괜찮았다. 양념장도 브러쉬로 발라주라했는데 리뷰에 양념장을 다 넣고 구워도 좋다길래 그렇게 함. 지난주 일요일의 저녁식사. 

.

.


아침엔 혼자 간단하게 챙겨먹고 딸기 밥이랑 K씨 점심 도시락 준비를 대강 해 놓은 뒤 출근한다. 내가 가장 즐겨먹는 아침 메뉴. 잡곡빵에 브리치즈를 얹어 살짝 토스트 한 후 사과를 얹어 먹으면 진짜 맛있다.  


화요일 저녁. 한동안 한식 요리를 잘 안 하다가 큰 맘 먹고 무생채에 무밥, 감자 단감 사과 샐러드. 큼직한 무 하나를 거의 다 먹음. 


시간이 촉박해 아침을 잘 못 챙겨먹으면 이것저것 싸가서 먹는다. 

치즈랑 사과, 크래커를 싸가서 오전 쉬는 시간에 먹었음. 

(가방엔 지갑, e-reader 빼고는 먹을 게 잔뜩;;;)


전날 먹은 감자 과일 샐러드와 잡곡 호밀크래커가 이 날의 점심. 


가자미를 감자와 오븐에 굽거나 무와 조리기만 해서 먹었는데 간장, 설탕, 맛술에 조린 일식가자미 조림도 맛있었다. http://www.82cook.com/entiz/read.php?num=1120391

.

.

.


마지막으로 딸기 모습. 

딸기는 거의 새침하지만 먹을 거 주면 저렇게 해맑아진답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바람 우왕~ 딸기가 작은지 잎사귀가 큰건지?
    암튼 색 참 이뿌게 들었네요.^^
    알록달록해서 진짜 딸기가 안보일라구함..ㅎㅎ

    디군 장갑의 한짝이 드뎌 완성됐군요~! ㅋㅋㅋㅋ
    모자까지 뜨시구 대단!
    뜨게질하기 좋은 계절이 왔네요..글고보니..^^

    오늘이 11월 마지막인디 올해 무계획이 계획이라며 살았더니
    진짜 무계획적으로 마무리하게 되네요.ㅎㅎ;;
    어카면 귀차니즘과 나쁜습관들을 바꿀수 있을런지..에효효.
    딸기네 풍성한 식탁과 본의 아니게 소박한 우리집 밥상 마니 비교됨.;;

    냠냠짭짭 딸구씨 입이 넘 귀여워용.
    애가 작으니 저리 쪼매난 조각도 짭짭짭 꽤 씹어드시는~ㅋㅋㅋ
    2012.11.29 21:5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딸기도 작고 잎사귀도 크고 ㅎㅎ
    뜨개질에 한참 올인하다보니 허리도 아프고 다른 취미들에 - 블로그(?) - 너무 소홀해지고 해서 요즘 잠깐 쉬고 있어요. 하지만 제 장갑 한짝을 또 떠야하고 친구와 같은 프로젝트뜨기도 하고 있어서 조만간 재개할 것 같아요 ㅎㅎ
    올해 바람님 참 다사다난하셨는데.. 어차피 할 일은 계속 생기니 귀차니즘을 굳이 바꾸시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저한테도 하는 얘기랄까;;)

    솔직히 식탁이 풍성한 건 아니쥬.. ㅋㅋ (감자사라다 해서 과자랑만 먹는데;;) 요즘 뭐 해드세요?
    2012.12.01 14:23 신고
  • 프로필사진 트니맘 아고~이쁜 딸기 갈수록 얼굴이 베이비 삘이..^^
    벽난로 앞에서 쭉 늘어져있는 딸기 넘 부러워요.
    앗 동영상 보고 안껐더니 덧글 쓰고 있는데 갑자기
    딸기 목소리가 ㅋㅋㅋ 저번에 봤던 동영상 끙끙대면서
    고집부리는 듯한 딸기가 나오고 있어요.ㅋㅋ

    캐나다 단풍 색이 더 예쁜거 같아요.우리나라도 이쁘지만
    더 눈이 화사해지는 색감이랄까유.

    닭요리 맛있겠어요. 색깔이 비슷해서 그런지 갑자기 교촌에
    전화하고픈.ㅋㅋㅋ
    무밥도 츄릅~ 사진보니 울집에도 무 반토막 남은게 생각났어요.
    굴사서 무밥 해묵어야겠어요.
    2012.11.30 06:1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동영상이 자동으로 다른 걸로 넘어가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네요;;

    캐나다 단풍색이 더 이쁜가요? 그래서 얘들 국기가 단풍잎인가.. 메이플 시럽도 글코 단풍나무가 나름 대표나무이긴 한 것 같네요.

    한국엔 교촌치킨에 전화하면 바로 저런 닭이 배달되죠 정말.. 꼴랑 저거 하느라 두시간 재 놓고 한시간 넘도록 오븐 돌렸는데 ㅎㅎ 무밥 해드셨어요? 굴밥도 먹고픈데 한국처럼 까서 비닐에 넣어파는 그런게 없어서 굴 사서 껍질이랑 싸우던가 냉동 사야함.. 그래도 조만간 함 해먹어야겠어요.
    2012.12.01 14:28 신고
  • 프로필사진 폴리맘 냠냠찹찹 맛있게 먹는 녀석을 보니 입가에 미소가 ㅎㅎ~
    낙엽도 넘 이쁘구 속에 숨어있는(?) 딸기도 넘 이쁘구~ㅎㅎ 한때 유행했던 매직아이(?)를 보는듯했음;;;
    마호가니치킨;;사과치즈빵;; 무생채도 넘 맛나보이구;;; 윽,순식간에 휘몰아치는 식욕;;;
    이쁘게 뜬 모자에 엄지가 번쩍 들어짐!! 완전 이쁨! 색도 이쁘구~~ 딸기것두 짜서 셋뚜로 하고 다니세요~ㅎㅎㅎ
    빨간색을보니 슬슬 크리스마스시즌이구나 싶은 마음에 급 황망해지는.....
    아직도 어색한 2012년이.... ㅠ.ㅠ 흑흑
    2012.12.02 08:2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추억의 매직아이 ㅋㅋㅋㅋㅋㅋ
    저도 요즘 어찌나 이것저것 식욕이 도는지 (가을 지났잖아!) 어젠 감자칩 패밀리팩 (대짜?) 사왔다는 거 아녜요.. 어이쿠..
    딸기 옷도 하나 짜줘야 할 것 같아요 정말. 얘가 허리가 길어놔서 시판 옷 입히면 엉덩이가 추우니 딸기 허리 맞춤 사이즈로다.. ㅎㅎ
    정말 2012년 어색한데 크리스마스가 코앞.. (캐롤 들리기 시작한지는 꽤 됨?) 나이가 들었는지 웬지 크리스마스 장식이 하고 싶어져서 어제 전구 사왔어요. 근데 잘못 사와서 방금 캐 삽질.. ㅠㅠㅠㅠㅠㅠ
    2012.12.02 13:20 신고
  • 프로필사진 양지꽃 나도 벽난로 앞에 엎어져 있고 딸박이 허리 좀 밝아줬으면.... 2012.12.09 14:08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응 뭐 맛있는 거나 먹으면서 그러고 놀고 싶다이... 2012.12.10 10:4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