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행

한국여행 day 4, 5, 6

딸기맘 2012. 4. 15. 18:04

목요일


강릉에서 출발한 버스는 대관령을 지나 청주로 향한다. (3시간 30분 정도 소요) 출발 얼마 후엔 아직 눈이 하얗게 쌓인 황태덕장도 볼 수 있었다. 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동생을 만나 함께 집으로 와서 엄마가 만들어주신 집밥. 동태전이랑 톳나물 두부무침 등등. 밥먹고 한참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씻고 동생과 함께 자기로.



너무나 태연스럽게 동생의 침대에 올라앉은 딸기여사


이런 저런 얘기를 하다보니 새벽이 되어서야 잠이 들었다. (사실 평소에도 전화나 채팅 많이 하면서 ㅎㅎㅎ)

.

.

.


금요일


동생이 휴가를 내서 함께 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 아침에 뭘 했는지는 벌써부터 기억이 가물가물..;;

오후엔 순돌이랑 딸기를 산책시키러 나갔다.  


집 밖에서 키우는 순돌이를 산책시키려면 낡은 옷과 장화 착용 필수.

(순돌이가 신나서 침 아트하심.)


첫대면에서 딸기가 못되게 깡 짖은 후 소심해진 순돌이지만 밖에 나오니 딸기에게 친한 척 좀 해본다.


딸기는 포근한 봄 날씨에 업 되어 근 한시간 반을 (웬 일!) 걷고 이 당시엔 이미 기절 중.

.

.

.



밖에서 생활하지만 틈나는 대로 거실에 들어와 이쁨받는 순돌이. 

.

.

.


저녁때는 동생과 떡볶이와 튀김을 먹으러 갔다. (한국에 가면 반드시 먹어줘야 하는 아이템!) 

요즘은 떡볶이 집들도 다 프렌차이즈화 되어 좀 안타까운 마음. 암튼, 이름은 들어 알고 있었던 아딸이란 곳에서 떡볶이를 먹고... (아쉽게도 원했던 오래 끓인 떡볶이 맛은 아니었음. 갓 만든 맛.) 


돌아오면서 청주 명물 중 하나인 정 도너츠 (찾아보니 본점은 경북 영주에 있다고. 영주 인삼과 생강을 넣어 만들었단다)의 생강 도너츠. 설탕에 조린 생강이 발라져 있다. 배가 불렀으나 순식간에 냠냠.


그리고 집에 돌아와 조카와 제부와 저녁 먹고. 이번에 시차적응을 이상하게 해 아침 5시면 눈을 뜨고 밤 10시면 기절해서 제부와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한 것이 좀 아쉽다. 전에는 함께 밤문화를 즐기러 오뎅빠(였나?)라든가 뭐 야식 먹을 수 있는 곳에 가곤 했는데.. 다음 번을 기약... 

 

조카가 캐나다에 올 때마다 딸기가 못되게 굴어서 (어린이들을 좋아하지 않음 ㅠㅠ) 조카랑 딸기는 서로 소원했는데 이번엔 첫만남에서 꽝 짖긴 했으나... 


조카가 음식을 들고 있자 바로 비굴모드..;;


그리고 이젠 조카도 많이 커서 딸기가 짖어도 그러거나 말거나 의젓하다. 딸기 바부. 

.

.

.


토요일


엄마와 동생과 조카와 함께 맛난 점심을 먹고 나들이를 가기로. 비가 주구장창 오는 동네에서 간 나는 벌써 며칠째 비가 오지 않음에 매우 감사. (이번 여행엔 운 좋게도 삼주동안 비 온 날이 3-4일 밖에 안 되었다!)


녹두 누룽지 백숙. 언제 먹어도 맛있심. 

.

.

.



괴산의 산막이 옛길에 갔다.

산길을 올라간 후 배를 타고 돌아오거나 배를 타고 맞은편으로 가서 산길을 내려올 수 있다고. 

그러나...

.

.

.


강이 아직 얼어서 배가 없음. OTL 

.

.

.


일단은 걸어서 올라가 보기로 했다.



초입의 흔들다리. 나는 5미터 가다가 무서워 뒤돌아 내려옴. 

(뒤에 오는 애꿎은 어린이에게 다리 흔들지 말라고 야단도..; 미안해 어린이.) 


진짜로 호랑이가 살았다는 굴.

.

.

.


저녁엔 퇴근하신 아빠와 만나 저녁을 먹으러...


곤드레밥 집.



은혜로운 산나물 반찬들과 곤드레 나물로 지은 밥. (간장 양념장이나 된장에 비벼 먹음 꿀맛!)

.

.

.


여기저기 따라다니느라 지친 딸기는...


zzz...


zzz...

(저 소파를 무척 좋아했다.)


zzz...





댓글
  • 프로필사진 트니맘 소파 캐나다로 가져가시지ㅋㅋㅋㅋㅋ
    딸기가 대형견들 좋아한다더니 저 큰 순돌이한테도
    기죽지 않는 당당함!딸기야 쫌 멋지다!!
    딸기 여사님 외모랑 다르게 좀 시크하심.ㅋㅋㅋ
    애기들이랑도 잘 놀게 생겨서는 어린이들은 싫어하시는 시크함.ㅋㅋㅋ
    아딸이 그런 맛이군요. 저도 아직 안먹어봤는데 금방 끓인 맛이라니
    음..안땡기네요. 뭐든 깊은 맛이 우러나야..ㅎ
    순돌이 표정봐요.ㅋㅋㅋ 귀여워귀여워~
    지상렬씨네 개 상돈이라고 상근이 아들이요.걔도 피레니즈잖아요.
    얼마전에 티비서 보니 침아트 장난아니더만요. 여자친구 만나서
    좋다는 반응이 침 쥘쥘ㅋㅋ
    순돌이도 그렇구나피레니즈들의 특징인걸까나유?
    2012.04.16 07:2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소파는 커녕 작은 소반도 사오고팠는데 딸기아빠한테 차단당했슈 ㅠㅠ
    딸기는 정말 큰 개 좋아함. ㅎㅎ 지가 큰 줄 아는가..

    아딸이 원체 그런 맛인지 아님 다 떨어져서 그랬는지 (우리가 갔을 때 단체주문이 들어왔다고 싸느라 정신이 없었거든요) 암튼 원하던 맛은 아니었어요.

    순돌이 늠 이쁘죠.. 털면 침이 타다다 ㅋㅋㅋ
    2012.04.18 17:39 신고
  • 프로필사진 바람 ㅎㅎ 안그래도 딸기빠님 블록에서 순돌군이 딸기를 무스워했다고 들었는데
    정말 그랬군요..정말 이름처럼 순한..ㅎㅎ
    긍데 피레니즈들이 또 워낙들 순한거같드라구요.
    덩치만 산만해가지구선..ㅋㅋㅋ
    침아트가 정말.... 전~에 이웃님댁보니 침아트에 미끄러질수있어 마루걸을때 조심해야한다구 그러드만요.ㅋ
    저래 여행도 낑겨다니구 딸기는 정말 행복한 견이에요.
    긍데 저 소파 증말.. 완전 딸기여사님꺼!! ㅎㅎ
    2012.04.18 00:1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처음 만났을 때 어 이건 뭐 하고 코 킁킁 들이대다가 성질 더러운 딸기여사가 우왁 짖었더니 기겁을 하더라구요;;

    우쨔... 침아트에 미끄러져 ㅋㅋㅋㅋㅋㅋ
    그나마 작으니까 여기저기 열심히 끌고 다니긴 했는데 아무래도 신경을 많이 못 써주게 되긴 하는 거 같아요. 저 소파는 굉장히 낮아서 부실한 다리로 휙휙 잘 올라가 자더군요 ㅎㅎ
    2012.04.18 17:43 신고
  • 프로필사진 폴리맘 ㅋㅋㅋ곤드레밥! (요즘 식사조절? 때문에 먹는거 보는 족족 다 맛나보임!!)
    저런 나물밥에 간단반찬이랑 된장찌개하나면 걍 쓱쓱 뚝딱!! 츱!!

    순돌이랑 산책도 하고 ㅋㅋ 큰애들을 좋아하는 딸기도 은근 부풀어진 자아상?? ㅋㅋ
    순돌이가 쓸쓸했다가 딸기랑 있어서 좋았겠다능~

    저 소파....울 집에도 비슷한거 있어서(회전등나무의자) 폴리꺼였는데 방석이 걸레짝되서 얼마전 퇴출당했;;;
    폴리도 무척 사랑했던 아이템이었음 ㅎㅎㅎ (포근해서 애들에게 사랑받는가봄)
    2012.04.20 00:54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dalgy.tistory.com BlogIcon 딸기맘 오늘은 어떤 집 밥을 해드셨나요 ㅎㅎㅎ
    엊그제 부지갱이 나물했다가 어제 밥지을 때 넣어서 곤드레밥처럼 만들어 먹었더니 두번 젓가락질 안 해도 되고 좋더만요.. ㅋㅋ
    오잉 폴리도 사랑한 아이템 ㅋㅋㅋ 우쨔..
    2012.04.21 17:26 신고
댓글쓰기 폼